홈 "의원님들 일 안하고 월급 받는데…" 국회의원 수 늘리자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
"의원님들 일 안하고 월급 받는데…" 국회의원 수 늘리자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
입력 2019.10.29 11:05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회의원의 수를 지금보다 10% 더 늘리자"


경기 고양시갑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국회 의석 수를 10% 늘리자고 외쳤다.


현행 국회 의석 수는 300석이다. 여기에서 10%에 해당하는 30석을 더 늘리자는 게 심 대표의 제안이다.


지난 27일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합의한 대로 현행 300석에서 10% 범위(30석) 내에서 확대하는 합의가 이뤄진다면 가장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심 대표의 이번 제안으로 여야의 수 싸움이 본격화할 조짐을 나타내고 있다.


총선이 이제 약 6개월 남았고 선거법 개정안과 사법개혁 패스트트랙 본회의 처리가 이제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심 대표의 주장 안에는 '의원 세비 총액 동결'이라는 전제 조건이 있다. 의원 개개인의 세비를 십시일반으로 모아 또 다른 국회의원을 뽑자는 것이다. 즉 국민의 세금은 더 늘어나지 않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심 대표는 "지난해 12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현행 300석에서 10% 범위 내에서 확대하는 합의를 했다"며 주장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측은 즉답을 피했다. 국회 의석수를 늘리는 것에 대한 국민 여론이 좋지 않고, 정치적인 무기가 되는 경우가 있어 당장 논의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자유한국당 측은 국민들이 국회의원의 밥그릇을 늘리는 것을 거부할 것이라는 의견을 표명하면서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