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원순 서울시장, 통일 대비해 '평양 중심' 북한 도시개발 계획 짜 놨다
박원순 서울시장, 통일 대비해 '평양 중심' 북한 도시개발 계획 짜 놨다
입력 2019.10.28 18:36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서울시가 남북통일시대를 대비해 평양을 신산업 중심지로 건설할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드러났다. 


예산 8억 원을 들여세운 평양 중심의 부산 도시개발 계획에는 서울과 중국 베이징을 잇는 국제 고속 철도망 요충지로 평양을 개발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지난해 말 서울시가 내놓은 도시 계획 용역 보고에는 서울과 평양 교류에 앞서 평양을 먼저 발전시켜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북한의 사회주의에 맞춘 도시 계획도 구체적으로 제안돼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보고서에서는 남한과 북한이 하나의 경제권을 형성하는 시기를 2050년경으로 상정했다.


약 30년을 남북 간 경제력 및 신뢰 회복에 필요한 기간이라고 본 것이다.


보고서에는 교통, 상수도·전기 등 국제수준의 사회간접자본(SOC) 구축, 서민주거안정과 주거환경개선 등 주택 공급, 신도시 건설 등 계획적 도시 관리, 4차 산업·스마트시티 신산업 등 평양시의 도시개발 추진계획이 담겼다.


용역 예산은 초반 3억 원에서 8억 원으로 증액됐다. 이어 올 5월에는 후속 성격의 연구 자금으로 4억 원이 추가 투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 연구 보고서는 서울시의 정책 싱크탱크인 서울연구원이 수의계약을 통해 3년간 작업한 끝에 완성됐다.


계약 당시 서울연구원장은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남북 관계가 개선될 때를 대비해 제안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미래를 위해 준비하는 단계일 뿐이라는 설명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