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폭행 당하는 할아버지 구하고 '용감한시민상+포상금' 받은 '시민 히어로'가 가장 먼저 한 일
폭행 당하는 할아버지 구하고 '용감한시민상+포상금' 받은 '시민 히어로'가 가장 먼저 한 일
입력 2019.10.25 17:26

인사이트사진 제공=정요셉씨 가족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폭행 사건을 목격하고 자신의 몸을 던져 막아낸 청년이 있어 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 8월 16일 대전 용전동 한 사거리에서 접촉 사고가 발생했다. 엑센트 차량이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무리해 끼어들다 옆 차선의 스타렉스와 충돌한 것이다.


사고 직후 엑센트 차주 A(41) 씨가 스타렉스 차주 B(67) 씨를 마구 때리면서 작은 접촉 사고가 폭행으로까지 번졌다.


20살 이상 차이 나는 A씨에게 B씨는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폭행은 약 10분간 이어졌다.



보배드림


유동인구가 많은 왕복 8차선 도로였지만 그 누구도 나서지 않아 상황은 점점 악화되고 있었다.


그때 정요셉(31·금산군 체육회 축구 지도자) 씨가 빠르게 달려와 B씨를 보호했다. 정씨는 흥분한 A씨가 휘두르는 주먹에 맞섰다.


또한 정씨는 추후 발생할 수 있는 불미스러운 일을 방지할 수 있게 폭행 장면을 영상으로 남기고, 경찰이 출동할 때까지 B씨 곁을 지켰다.


이후 정씨는 대전지방경찰청 황운하 청장으로부터 용감한 시민상과 함게 포상금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정요셉씨 가족


정씨의 선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지역의 소외된 아이들에게 써달라며 포상금과 함께 600만 원 상당의 수건을 금산군청에 기탁했다.


자신이 위험에 빠질 수 있음에도 온몸으로 폭행을 막아낸 대가로 받아도 됐을 이 포상금을 기꺼이 기부한 그의 결심이 훈훈함을 안긴다.


아직 세상을 살만하다는 것을 증명해준 '시민 히어로' 정요셉 씨. 그에게 칭찬의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정요셉씨 가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