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늘(25일) 국내 출시한 '아이폰11' 사기 위해 학교·회사 빠지고 새벽부터 줄 선 시민들
오늘(25일) 국내 출시한 '아이폰11' 사기 위해 학교·회사 빠지고 새벽부터 줄 선 시민들
입력 2019.10.25 10:50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가 드디어 오늘 국내에 공식 출시되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아침 일찍 애플스토어에 몰렸다.


25일 오전 애플 직영점들은 오전 8시에 문을 열고 아이폰11 판매를 시작했다.


이에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애플스토어 매장 앞에는 오픈하기 전부터 시민들이줄을 늘어섰다.


한 명씩 늘어선 줄은 끝이 어딘지 가늠도 안 될 정도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애플코리아에 따르면 오픈 시간인 오전 8시 기준 애플스토어 앞에는 약 60여 명이 줄을 섰다.


이들 중에는 전날(24일) 저녁부터 12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밤을 새워 기다린 이들도 있었다.


1등으로 국내 첫 아이폰11 구매자가 된 남성은 전날 오후 5시부터 대기했다고 전해지기도 했다. 누구보다 먼저 새로운 아이폰을 쓰고 싶다는 마음에서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애플스토어 뿐만 아니라 각 이동통신사 매장 앞에도 아이폰11을 개통하기 위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앞서 아이폰11은 각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각 이동통신사에서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사전예약을 진행한 후 오늘 공식 개통을 시작했다.


아이폰11 시리즈는 6.1인치 아이폰11과 5.8인치 Pro, 6.5인치 아이폰 Pro Max 등 3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이폰11은 블랙·화이트·옐로우·그린·레드·퍼플 등 6가지 컬러로, 아이폰11 Pro와 Pro Max는 스페이스 그레이·실버·골드·미드나잇그린 등 4가지 컬러로 출시됐으며 출고가는 64기가 기준 각각 아이폰11 99만 원, 아이폰11 Pro 139만 원, 아이폰11 Pro Max 155만 원이다.


애플코리아는 "오늘 한국에 아이폰11과 애플워치5를 선보이게 됐다"면서 "새로운 제품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줄을 선 고객분들과 활기차게 고객들을 맞는 스태프들, 매장 내 미디어월 앞에서 진행되는 제품 사용법에 대한 투데이 앳 애플 교육 세션 등을 볼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아이폰11은 5G를 지원하지 않아 이를 약점으로 꼽은 이들이 많았던 만큼 해외에서처럼 국내시장에서도 흥행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