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시 비율 '50%' 이상으로 확대해 '입시 비리' 완전히 없애버리겠다"
"정시 비율 '50%' 이상으로 확대해 '입시 비리' 완전히 없애버리겠다"
입력 2019.10.24 17:4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정치권에서 입시비리를 근절하려면 정시를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정시의 50% 이상 확대를 당론으로 정하고 대입제도의 개편을 촉구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수시의 완전한 폐지를 거론하기까지 했다.


지난 23일 황 대표는 부산의 부경대학교에서 '저스티스 리그 공정 세상을 위한 청진기 투어'를 열고 정시 확대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시를 확대해 '계층 이동의 사다리'를 복원하겠다는 것이다. 수시가 중심이 된 입시제도를 비판하면서 조국 전 법무장관의 딸 조모양의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황 대표는 "(정시 비율의) 적정선에 대해서는 검토가 필요하다"면서도 "당론으로는 50% 이상 확대하자고 했지만, 100%를 주장하는 학부모도 계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생과 학부모의 의견을 더 반영하겠다. 조 아무개 딸 같은 사람이 아니면 사타리를 타지 못하는 세상에서 반드시 청년층을 위한 희망의 사다리를 지켜내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에겐 시간이 없다. 서둘러 희망의 사다리를 복원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국회 시정연설에서 "국민들께서 가장 가슴 아파하는 것이 교육에서의 불공정"이라며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조국 전 장관 사건이 촉발한 입시 문제를 두고 개혁안을 마련하겠다는 뜻이었다. 조 장관의 딸은 고등학생이던 2008년 SCI급 논문에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려 특혜 의혹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정시 역시 입시 불평등을 해결할 근본적인 대안은 아니라는 지적도 많다. 고소득층 부모를 둔 학생은 사교육의 기회가 많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더 유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지역 간, 소득 간 교육 수준의 차이를 고려해 제3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아들 황모씨는 연세대학교를 수시로 입학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