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천후로 비난들을 하셔서, 허허허" 면전에서 조국 비판 들은 문재인 대통령 반응
"전천후로 비난들을 하셔서, 허허허" 면전에서 조국 비판 들은 문재인 대통령 반응
입력 2019.10.22 17:5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 지도부와의 환담 자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비판을 고스란히 들었다.


22일 문재인 대통령은 2020년도 예산안을 위한 시정연설에 앞서 국회의사당 본청 3층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여야 지도부를 만나 담소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국회의장님과 각 정당 지도부를 이 자리에서 뵙게 돼 반갑다. 2017년 출범 직후 일자리 추경 때문에 국회에 온 것을 비롯해 시정연설은 이번이 네 번째 방문"이라며 한국 경제 활력과 민생을 위해 정부의 노력을 약속하고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그런 바람과 관련해,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하게 해 주신 부분은 아주 잘하신 것"이라고 말한 뒤 일부 국민들이 조 전 장관 임명에 분노했다고 의견을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이 부분에 관해서는 대통령께서도 직접 국민들의 마음을 편하게 해 주시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황 대표의 말에 문재인 대통령은 미소를 지은 채 고개만 끄덕일 뿐 특별한 답변은 하지 않았다.


대신 문 대통령은 김명수 대법원장에게 법원 개혁과 관련한 법이 국회에 계류 중인 상황을 말하며 "협력을 구하는 말씀을 해달라"고 웃음을 건넸다.


김 대법원장은 정기국회 내에 법원 개정안 등이 처리되도록 관심을 가져달라"라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국론이 분열됐다며 문 대통령에게 광화문의 목소리도 들어줄 것을 희망했다.


이후에도 야당 지도부는 '조국 정국'에 대한 발언을 계속했고, 한국당 소속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평소에 야당에서 나오는 목소리를 많이 귀담아 주시면 대통령의 인기가 더 올라갈 것"이라고 해 참석자 일부의 웃음을 자아냈다.


문 대통령도 "그런데 뭐 워낙 전천후로 비난들을 하셔서"라고 말한 뒤 소리 내 웃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시정연설이 끝난 뒤 황 대표는 "절망적인 시정연설"이라며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보고 싶은 것만 보는 그런 고집불통이라는 사실만 확인할 수 있었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