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북한 36번 만나면서 '국군 포로·납치 국민' 돌려 달라고 딱 한 번 말한 문재인 정부
북한 36번 만나면서 '국군 포로·납치 국민' 돌려 달라고 딱 한 번 말한 문재인 정부
입력 2019.10.21 18:42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수백명의 국군과 납북자가 북한에 억류돼 아직 남녘의 땅을 못 밟고 있지만, 정부는 입을 다물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이 통일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는 납북자와 관련한 문제를 북한에 딱 한 번만 문제제기했다.


남북은 고위급 회담이나 적십자회담 등 실무자 간 회담까지 종합해 지난해에만 총 36차례 접촉했다. 그러나 납북 문제의 해결을 촉구한 건 지난해 6월 열린 제12차 남북적십자회담이 유일했다.


당시 박경서 한국적십자회장은 박용일 북한적십자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납북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더구나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해 세 차례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지만, 인권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 현 정부가 인권 문제에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반면 노무현 정부는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총리회담 및 장관급회담 등 최고위급 회담에서 납북 문제만 총 18차례 제기했다.


대북관계가 살벌했던 이명박·박근혜 정부도 남북적십자 실무접촉 및 회담을 통해 같은 문제를 각각 3차례씩 제기했다. 현 정부 들어 납북 문제가 더 철저하게 외면되고 있는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통일부에 따르면 1953년 7월 정전협정이 체결되고 납북돼 아직 송환되지 못한 억류자는 516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납북자 대부분은 어부로, 조업을 하다가 납북됐다. 1969년 12월에는 북측에서 여객기(KAL기)를 통째로 납치하기도 했다.


당시 김포에서 출발해 강릉을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는 북측 공작원에 의해 장악돼 북한으로 납치됐다. 이후 승객 및 승무원 39명은 송환됐지만, 11명은 끝내 한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