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무선 이어폰에 '케이스+로고' 박아 130만원에 판매 중인 '루이비통 이어폰'
무선 이어폰에 '케이스+로고' 박아 130만원에 판매 중인 '루이비통 이어폰'
입력 2019.10.21 18:57

인사이트루이비통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무려 100만 원이 넘는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 한 명품 브랜드의 이어폰이 화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루이비통의 블루투스 이어폰이 비싼 가격으로 누리꾼들의 의견이 갈리고 있다.


해당 제품은 루이비통 호라이즌 모노그램 이어폰으로 현재 129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동그란 충전 케이스 안에 반달모양의 코드리스 이어폰이 들어있는 디자인으로 케이스와 이어폰 모두 루이비통의 시그니처 모노그램이 새겨져 있으며 블랙부터 화이트, 레드, 스트라이프까지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인사이트루이비통 공식 홈페이지 캡처 화면


인사이트macotakara


루이비통이 색다르게 제작한 충전 케이스에 약 40분 동안 넣어두면 완충되며 약 3시간 30분 동안 쉬지 않고 노래를 들을 수 있다.


또한 각 이어폰에 있는 버튼으로 전원을 켜고 끌 수도 있고 볼륨 조절, 전화 응답까지 할 수 있다.


하지만 다양한 기능과 화려한 디자인에도 해당 제품은 출시 직후 비싼 가격 때문에 논란이 됐다.


명품이니 당연한 가격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해당 제품은 미국의 음향기기 제조사인 '마스터&다이나믹'이 출시했던 블루투스 이어폰 'MW07'에 루이비통의 디자인만 입힌 제품이기 때문이다.


인사이트macotakara


인사이트Instagram 'karend7'


MW07은 현재 루이비통 제품의 약 4분의 1도 되지 않는 30만 원대의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동그란 충전 케이스 하나와 무늬를 새긴 것 가지고 가격이 4배나 뛰다니", "기능이 엄청난 것도 아닌데 너무 비싸다", "명품이니 비싸다고 치지만 너무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해당 제품의 높은 가격을 지적했다.


그런 반면에 또 다른 누리꾼들은 "명품이면 희소가치가 있는데 그 정도 가격은 당연하다", "비싸다고 생각되면 루이비통이 아닌 MW07을 선택하면 된다", "브랜드 가치를 환산하면 괜찮은 가격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루이비통은 호라이즌 모노그램 이어폰과 연동되는 300만 원대의 스마트 워치 '땅부르 호라이즌'을 출시하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