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열차 출발 지연' 속출해 출근길+등굣길에 사람들 속터지게 한 오늘(10일) 아침 2호선
'열차 출발 지연' 속출해 출근길+등굣길에 사람들 속터지게 한 오늘(10일) 아침 2호선
입력 2019.10.10 11:5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서울지하철 2호선의 시스템 운영 문제로 인해 아침 출근길 지하철 이용객들이 큰 혼란을 겪었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당시의 아수라장 같던 상황을 보여주는 사진들이 실시간으로 올라오기도 했다.


10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열차 번호를 표시하는 시스템이 매끄럽게 운영되지 않아 열차 간격이 늦어졌다.


인사이트신발을 놓고 내린 승객 / 온라인 커뮤니티


오전 7시 50분을 기점으로 시작된 열차 지연은 2호선 전체 노선에 영향을 줬다.


1시간 이상 열차 운행이 지연됐고 열차 도착을 알리는 전광판에는 한동안 ‘조정 중’이라는 세 글자만 떴다.


열차 운행에 대한 안내는 각 역별로 역무원의 방송으로 대체됐다.


이날 2호선 열차를 이용한 한 직장인 A씨는 "늘 비슷한 시간에 맞춰 출근했는데 열차 운행이 계속 지연돼 결국 회사에 늦게 도착할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뉴스1


당시 2호선을 이용한 다른 이용객들도 SNS를 통해 상황을 알렸다. 열차가 수 십 분가량 지연되자 열차에 신발을 놓고 내린 승객도 있었다.


이에 서울교통공사는 공식 홈페이지에 2호선 내선은 15분, 외선은 20분 지연됐다는 내용의 간편 지연 증명서를 올렸다.


또, 서울교통공사는 신호 장애나 열차 장애는 아니라고 밝혔으나 이용객들은 적지 않은 혼란을 겪어야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