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나랑 사귀면 아주 죽어유~♥"…본격 '썸' 타는 공효진에 직진 고백한 강하늘
"나랑 사귀면 아주 죽어유~♥"…본격 '썸' 타는 공효진에 직진 고백한 강하늘
입력 2019.10.10 07:23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의 로맨스가 시작됐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는 까멜리아 사장 동백(공효진 분)은 순경 황용식(강하늘 분)의 '썸'이 시작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동백은 황용식의 엄마 곽덕순(고두심 분)을 만나 "제가 사람이 그리웠나 보다. 관심, 걱정을 받고 싶었나 보다. 나 걱정해주는 사람 하나가 내 세상을 바꾼다. 저 어떻게 해야 하냐"고 걱정하며 물었다.


이는 동백은 황용식의 적극적인 짝사랑에 신경이 쓰였기 때문이다.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곽덕순은 "내가 뭘 어쩌겠니. 내가 기댈 것은 시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방 붙은 불이 금방 꺼지기 쉽고, 여자보다 남자 마음이 더 가볍다. 그러니까 잘해준다고 넘어가지 말고 천천히 두고 봐라. 두고 봐도 같이 가고 싶거든, 그때 다시 얘기하자"고 진심을 털어놨다.


곽덕순에게 긍정적인 대답을 들은 동백은 황용식에게 '썸'을 타자고 고백하며 관계를 시작했다.


이 후 황용식과 동백은 새벽 장보기 데이트를 즐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동백은 "말은 그렇게 해도 남자들 다 똑같다. 쿨한 놈이 어디 있냐"고 했다.


이어 "썸 타자며. 그 나물에 그 밥이면 나랑 뭐하러 썸을 타냐. 나랑은 안해 봤지 않냐"고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황용식은 "저랑 제대로 연애하면 진짜 진짜 죽어요~ 매일 사는 게 좋아서 죽게 할 수 있다고요, 나는"이라고 해 동백을 웃게 했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KBS2 '동백꽃 필 무렵'


Naver TV KBS2 '동백꽃 필 무렵'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