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나 06년생인데 벌써 늙었나봐" 중1 여학생이 올린 '라떼는 말이야'
"나 06년생인데 벌써 늙었나봐" 중1 여학생이 올린 '라떼는 말이야'
입력 2019.10.09 12:13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SNL 코리아'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하루하루 지날수록 체력이 예전 같지 않고 어딜 가나 나보다 어린 친구들이 수두룩하다.


뭘 해도 예쁨 받던 '막내' 시절은 훌쩍 지났고 어느덧 눈앞에는 책임져야 할 일들이 쌓여있다.


그건 당신이 나이를 먹어가고 세월의 흐름을 느끼고 있다는 증거다.


이 가운데, 한 06년생 꼬꼬마가 올린 글이 이런 감정을 느끼고 있는 '화석'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스카이캐슬'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나 06년생인데 벌써 늙었나 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제목부터 많은 이들을 '광역 도발'한 이 글의 작성자는 06년생, 나이로 계산하면 '14살'이다.


그는 "유튜브도, 틱톡도, 페북, 인스타도 07, 08, 09년생이 점령했다"며 "심지어 앞자리 1로 시작하는 10년대생 애기들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마냥 애기인줄 알았는데 벌써 중학생이고 몇 년만 있으면 고등학생, 성인이라니..."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분노를 끓어 올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태양을 삼켜라'


많은 이들이 나이를 먹어가면서 느끼는 감정이긴 하지만, 이를 느끼기엔 매우 어린 나이였기 때문.


또한 그는 "이젠 10대에서도 막내가 아니다"라며 "또래는 물론이고 나보다 어린 초등학생들도 별걸 다 하는데 난 그동안 뭘 했는지 모르겠다"고 한탄했다.


06년생의 역대급 하소연 글을 보자,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dbqudwo333'


"조용히 해라 진짜", "장난하냐", "06년생이 도대체 몇 살인데...?" 등의 댓글이 폭발적으로 달렸다.


하지만 이 상황에 끼지도 못한 채 그저 이를 바라만 보고 있는 이들도 있었다. 바로 90년대생.


'리얼 화석'인 이들은 한숨 쉬듯 "좋을 때다"라는 말만 내뱉을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