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글날인 내일(9일) 전국 곳곳에 '첫 한파주의보'…"코트 입고 데이트 즐겨요"
한글날인 내일(9일) 전국 곳곳에 '첫 한파주의보'…"코트 입고 데이트 즐겨요"
입력 2019.10.08 19:47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한글날이자 수요일인 내일(9일)은 전국의 기온이 크게 내려가 외출 준비에 신경을 쓰는 것이 좋겠다.


8일 기상청은 한글날인 내일(9일) 대부분의 내륙 지방에서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고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을 기준으로 1~12도, 낮 최고기온은 19~23도를 나타낼 전망이다.


특히 경기동부와 강원내륙·산지, 경북내륙은 아침 최저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갈 것으로 예상돼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새벽에서 아침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는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혹은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으며,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와 남해가 0.5~2.0m, 동해는 1.0~2.5m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내륙은 아침까지 서리가 내리고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지역은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며 "농작물 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