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재인 대통령 "북한과 함께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힘 모으자"
문재인 대통령 "북한과 함께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힘 모으자"
입력 2019.10.01 17:37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문재인 대통령이 2032년 서울과 평양에서 올림픽 공동개최가 성사될 수 있도록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간부들에게 주문했다.


지난달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문 대통령은 대통령 직속 통일자문 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의 19기 자문 위원 출범식을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2032년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은 한반도의 평화 위에 남북의 협력과 단합을 세계에 선포하는 행사가 될 것"이라며 "19기 민주평통이 2032년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 실현을 위해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도 한반도의 평화에 기여하는 것은 IOC의 사명이라며 협력을 약속했다"고 했다.


인사이트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는 9·19 선언의 합의 사항이다.


문 대통령은 "한·미 군사훈련 연기, 북한 선수단의 참가와 북한 고위급 인사의 개·폐막식 참석 등 민주평통 특별위원회의 정책 건의는 모두 그대로 실현됐다"며 "그 힘으로 남북 간에 과감한 합의와 실천을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제19기 민주평통은 처음으로 '국민참여공모제'를 통해 자문 위원을 위촉하며 국민의 폭넓은 참여를 이끌었다. 


문 대통령은 여성과 청년의 참여비율이 대폭 늘어난 점을 시사하며 '통일공공외교'를 담당할 해외 자문 위원 위촉 국가 수도 사상 최대인 124개국에 달해 각계각층을 아우르게 됐다고 소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앞서 지난 24일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 연설을 통해 '비무장지대의 국제평화지대화'를 제안했다. 


이에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를 실천하면, 우리와 국제사회도 이에 상응하는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며 "비무장지대를 국제 평화지대로 만드는 일은 북한의 행동에 화답하는 행동으로 신뢰를 쌓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이 우리정부의 제안을 어떻게 생각할지는 미지수다. 우리정부는 올림픽 뿐 아니라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에 대해서도 북과 협력을 외쳤지만, 북은 아직까지 응답하지 않고 있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