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조국 수호' 위해 서울중앙지검 앞에 100만 명이 모였다"
"'조국 수호' 위해 서울중앙지검 앞에 100만 명이 모였다"
입력 2019.09.28 21:21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천 기자 =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중앙지검 앞에 검찰 개혁을 주장하는 시민들이 모였다.


28일 서울중앙지검과 대검찰청 사이 도로에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이날 모인 시민은 주최 측 추산 100만 명이다.


주최 측은 집회를 시작하면서 이날 집회에 총 100만여 명의 시민이 모였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점심께부터 모여 조 장관의 가족을 둘러싼 검찰의 수사를 적폐라고 목소리 높이며 검찰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민들은 각각의 피켓을 들고 참석했다. 시위 참석자들은 '특수부 폐지'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조국 수호', '정치 검찰 물러나라' 등의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와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길 하나를 두고 반대편에서는 같은 날 오후 5시부터 서초역 6번 출구 인근에서 맞불 집회가 열렸다.


이들은 '문재인 퇴진', '힘내라 정의 경찰', '조국 구속'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규모는 경찰 신고 기준 300여 명, 주최 측 추산 3천여 명이다.


맞불 집회 참석자들은 검찰 수사를 압박하고 있다며 정부가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시위대가 서로 충돌하지 않도록 경찰 45개 중대, 2,500명의 경찰을 투입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