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월급도 남녀 똑같이 줘라"···성평등 위해 '성별임금격차개선위' 만든 서울시
"월급도 남녀 똑같이 줘라"···성평등 위해 '성별임금격차개선위' 만든 서울시
입력 2019.09.26 15:36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성평등 이슈를 중점 문제로 다루던 서울시가 이번에는 성별에 따른 임금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성별임금격차개선위원회'를 만든다.


성별임금격차개선위원회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공약사항으로 성평등 노동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컨트롤 타워다.


지난 25일 성별임금격차개선위원회는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위촉식을 하고 성평등 임금공시제 관련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인사이트뉴스1


서울시에 따르면 성별임금격차개선위원회는 총 19명으로 이뤄진다.


민간전문가는 기존 성별임금격차개선 태스크포스에서 활동했던 위원들 중심으로 구성되며 서울시 투자 출연기관 노사정협의회 노사 측 대표 3명과 여성·노동 분야, 기업인, 성평등·일자리위원회 13명이다.


나머지 공무원 3명은 박 시장을 포함해 여성가족정책실장과 노동민생정책관이다.


인사이트뉴스1


위원회는 성평등노동정책 종합계획 수립에 관한 사항, 성별 임금 격차 실태조사와 인식개선 및 개선방안에 관한 사항, 서울시 성별 임금 격차 개선 촉진에 관한 사항, 민간기업의 성평등입금격차 개선에 관한 사항 그리고 성평등노동정책을 위해 필요한 사항 등을 심의·자문한다.


한편 지난 2017년 4월 서울시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젠더자문관' 관련 제도를 도입하며 성평등 정책 추진에 노력했다.


이어 2019년 1월에 여성 정책을 보좌할 특별보좌관(젠더특보)을 임명해 박 시장의 성평등 시정 철학을 여실히 보여줬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