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금사빠' 기질 때문에 사귀었다가 나중에 땅 치고 후회하는 이성친구 유형 5가지
'금사빠' 기질 때문에 사귀었다가 나중에 땅 치고 후회하는 이성친구 유형 5가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연애의 온도'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상대방의 화려한 겉모습에 취해 섣불리 고백을 했다가 한숨만 내쉬었던 기억은 누구나(?) 하나쯤 있을 것이다.


적지 않은 커플이 곧 닥쳐올 위기는 알지 못한 채 영원을 맹세해 버린다. 그러나 영원할 것처럼 두꺼웠던 콩깍지도 언젠가 벗겨지기 마련이다.


콩깍지를 벗고 연인을 다시 보면, 흠결이 확실하게 보인다. 그때 그 흠결 때문에 기분이 나쁘다면 아주 안 좋은 신호다. 


그 느낌이 몇번 반복되면 최악이다. 마주 보고만 있어도 설렜던 감정은 온데간데없고, 분노와 슬픔만 느끼는 연애가 본격 시작했다고 봐야 한다.


진지한 교제를 위해서는 상대방의 내면도 면밀하게 '검증'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 나온다.


그래서 준비해봤다. 가급적이면 썸에서 끝내야 하는 이성 친구 유형 5가지를 소개한다.


1. "전화 끊으려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사랑의 온도'


통화의 길이는 서로 간 애정의 깊이를 보여주는 증거가 된다. 그러나 원하지 않는 '장시간 통화'가 늘 반복된다면 관계를 진지하게 고민할 필요가 있다.


장시간 통화를 계속 요구하는 연인은 통화 시간이 짧아질수록 '자신에 대한 사랑이 식었다'고 판단할 가능성이 크다.


상대방이 통화 시간을 애정의 척도로 여기고 있다면, 당신은 스트레스로 고생할 수밖에 없다. 가급적이면 적당한 선에서 전화를 끊을 줄 아는 이성과 만날 필요가 있다.


2. "지금 어디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밥상 차리는 남자'


사귀다 보면 종종 서로의 일상이 궁금해질 수 있다. 일상에 대한 궁금증은 일종의 관심이자 호감의 표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나칠 만큼 행적을 묻고 확인한다면, 관심보다는 '감시'일 가능성이 높다. 연인을 신뢰하지 못하거나 지나치게 집착해 계속 핵적을 추적하는 것이다.


이런 집착은 서로를 좀먹는다. 갈등을 유발하고 연인을 지치게 할 뿐이다.


3. "나 오늘 예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호텔 델루나'


연애에도 분명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 최소한 몸매나 외모가 크게 흐트러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더 예쁜 사랑을 이어나갈 수 있다.


그러나 외모에 지나치게 집착하는 연인은 상대방에게 피로감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런 연인은 언제나 흠을 잡을 수 없을 만큼 완벽하게 세팅된 모습을 강요하기 때문이다.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감싸주고 이해하는 것 또한 사랑이다. 항상 서로에게 예쁘고 잘생겨야만 하는 커플은 결코 오래 갈 수 없다.


4. "괜찮아, 내 잘못이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갈등이 언제나 불필요한 것은 아니다. 때때로 자유롭게 의견을 표현하고 마음껏 싸울 수 있는 커플이 더 건강하다고도 볼 수 있다.


꼭 필요한 갈등도 회피하기만 한다면 결국 갈등은 조금씩 곪다가 터져버리기 마련이다. 갈등을 회피하기만 한다면 결코 사랑은 지속될 수 없다.


화를 잘 내지 않는 일부 연인은 한꺼번에 분노를 폭발시키기도 한다. 가급적이면 화도 지혜롭게, 시의적절하게 낼 수 있는 연인을 만나자.


5. "이거 다 가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모두의 연애'


연인에게 가진 걸 다 내주는 타입 역시 그다지 좋은 연인은 아니다. 적당한 헌신은 필요하겠지만, 지나치다 보면 언젠가부터 보상을 강요하기 때문이다.


보상을 요구하지 않더라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그 무언의 압박감은 상대방의 목을 죄어 결국 똑같이 헌신하도록 만든다.


이런 연인은 이별하고 나서도 다소 무서운 집착을 보이기도 한다. 삶의 모든 것을 빼앗겼다고 생각하는 탓이다.


사랑은 가깝지만, 항상 일정한 거리를 유지해야 더 오래, 멀리 갈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