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북한 김정은, 오는 11월 '부산' 올 수 있다
북한 김정은, 오는 11월 '부산' 올 수 있다
입력 2019.09.24 21:09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산 답방 가능성이 점쳐졌다.


24일 국가정보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담에 참석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열린 국회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비핵화 협상 진행이 어떻게 되는지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이 부산이 오지 않겠냐고 답변했다고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브리핑에 따르면 국정원은 남북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해 "아직은 잘 모르겠으나 비핵화 협상의 진전과 연계돼서 전개될 것으로 본다"라며 북핵 협상에 진전이 있으면 무엇이든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국정원은 미북 협상과 관련해 2~3주 안애 미북 실무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농후하며, 실무협상에서 합의가 도출될 시 연내에도 3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5번째로 방중해서 북중 정상회담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며 "북중수교 70주년과 제1, 2차 미북 정상회담 전 방중한 전례 등을 보아 북중 친선강화, 북미 협상 관련 정세 인식을 공유하기 위해 방중할 가능성이 있어 주시 중"이라고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면서 "북중 수교일인 10월 6일을 전후해 (방중) 가능성이 있다"며 "김 위원장이 방중할 경우 방문 지역은 베이징(北京) 지역이나 동북 3성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국정원은 평안북도 지역에 돼지가 전멸하는 등 북한 전역에도 돼지 열병이 확산되고 있다고 정보위에 보고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