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재인 청와대 "지지율 하락한다고 일희일비 안해···흔들리지 않겠다"
문재인 청와대 "지지율 하락한다고 일희일비 안해···흔들리지 않겠다"
입력 2019.09.21 07:4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가 현재 불어닥친 '지지율 급락' 현상에 대해 의견을 개진했다.


일희일비하지 않고 설정해 놓은 방향을 잃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해서 방향을 잃는 건 오히려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쌓인 이슈들을 하나하나 또박또박 해나가는 거야말로 정부가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지지도는 취임 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국갤럽이 17~19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3.1%p)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지지율은 40%였다.


이는 추석 전인 9월 첫째주보다 무려 3%p 하락한 것이다.


명절 이후 지지율의 변동이 있는 현상은 늘 있어왔는데, 이 정도의 큰 하락세를 보이는 것은 흔치 않다. 추석 친지들이 모인 자리에서 '민심'이 악화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고 대변인은 "지지율이 올랐을 때도 일희일비하지 말며 정부가 할 일을 또박또박 해나가자고 다짐했었다"면서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해서 의기소침 하거나 방향을 잃는 게 더 큰 문제가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 뉴스1


어떠한 일이 있어도 흔들림 없이 하기로 한 일을 해나가겠다는 이야기로 풀이된다.


고 대변인은 "다음 주 미국 뉴욕에서 유엔총회가 있다"면서 "세계를 향해 대한민국. 한반도 평화의 이야기를 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전 세계를 향해 메시지를 전파하고 그것을 실행할 수 있는 데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우리 앞에 많은 일이 산적해 있다. 하나하나 또박또박 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정부의 역할"이라고 브리핑을 마무리했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