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임신한 아내 생일에 직접 미역국 끓여주기로 해놓고 '무한리필 갈빗집' 데려간 남편
임신한 아내 생일에 직접 미역국 끓여주기로 해놓고 '무한리필 갈빗집' 데려간 남편
입력 2019.09.17 17:09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여자가 임신 기간에 남편에게 서운한 일이 생기면 그 기억이 평생 간다'라는 말이 있다.


작은 실수라도 했다가는 아내 마음에 평생 상처로 남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한 남성은 임신한 아내에게 평생 남을 만한 큰 상처를 주고 말았다. 그것도 그녀의 생일에 말이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편이 자신의 생일에 무한리필 갈빗집에 데려가 복수하고 싶다는 한 임신부의 사연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제3의 매력'


사연의 주인공 A씨는 가장 기분 좋아야 할 생일날 식당에서 남편과 크게 다퉜다. 사건의 발단은 한 달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남편 B씨는 A씨가 묻지도 않았는데도 생일 한 달 전부터 "자기, 자기는 미역국에 소고기 넣는 게 좋아? 성게를 넣는 게 좋아?" 혹은 "갈비찜은 빨간 양념으로 할까? 짭조름한 간장 양념을 할까?"라고 물어왔다.


누구라도 '남편이 나를 위해 생일상을 차리려나 보다'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 질문이었다.


A씨도 그랬다. A씨는 생일날에도 출근해야 했지만 행복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함부로 애틋하게'


결혼 전 오랜 유학 생활을 해온 덕분에 요리 실력이 꽤 훌륭한 남편 B씨가 직접 생일상을 차려줄 게 분명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퇴근 후 집에 도착한 A씨는 당황스럽다 못해 서운하기까지 했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미역국과 보기만 해도 군침이 흐르는 갈비찜은커녕 텅 빈 식탁만이 A씨를 반겼기 때문이다.


남편 B씨는 이런 A씨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배고프니까 빨리 나가자"며 재촉하기만 했다. 외식하자는 말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차 안에서 B씨는 A씨에게 "스테이크 어때? 괜찮아?"라고 물었다. 사실 고기가 당기지는 않았지만 B씨는 "좋다"고 답했다.


한참을 달리다 "다왔다"라는 남편의 말에 창문 밖을 본 A씨는 이번에는 더한 충격과 배신감을 느꼈다.


남편이 데리고 온 곳은 다름 아닌 유명 무한리필 돼지갈비 전문점이었다.


식당 안에는 고기를 굽는 냄새와 매캐한 연기가 가득했고 임신을 한 A씨는 견디기가 힘들어 밖으로 나올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창문 안을 보니 남편 B씨는 이미 고기를 굽기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함부로 애틋하게'


이런 상황에 다다르자 A씨는 '남편이 쌓인 게 있어 복수하는 건가?'하는 생각에 "혹시 서운한 게 있으면 말해"라고 물었다.


그러자 B씨는 "이제 곧 아이도 태어나니까 돈 절약하려고 그러지. 당신도 갈비 좋아하잖아?"라고 무심히 답했다.


그러나 남편의 말과는 달리 A씨의 가게는 잘되고 있고 두 사람은 경제적으로 여유로운 편이었기에 A씨는 그 말이 이해되지 않았다.


이에 A씨는 누리꾼들에게 "저는 남편 생일 선물로 60만 원 상당의 명품을 샀는데 남편은 한껏 기대하게 만들기만 했다"면서 "어떻게 하면 복수할 수 있을까요?"라고 속상하고 서러운 마음을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함부로 애틋하게'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편에게 절대 선물을 주면 안 된다. 다른 사람 주던지 팔아라", "사람 놀리는 것도 아니고 그럼 애초에 왜 물어본 건지 이해가 안 된다", "앞으로 남편 생일에는 꼭 무한리필집이나 저렴한 뷔페에 가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애초에 그가 "이제 아이도 태어나니 자기 생일에 무한리필 돼지갈비는 어때?"라고 솔직히 물었다면 과연 아내가 이렇게까지 화가 났을까.


아이가 태어나기 전 절약을 하는 것은 좋은 취지이지만 임신한 아내의 생일에 아내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고 마음대로 메뉴를 정한 것은 현명하기보다는 이기적인 행동일 뿐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