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할 수 있는 모든 것 다하겠다" 김정은·트럼프 대화 적극 지지하고 돕겠다는 문 대통령
"할 수 있는 모든 것 다하겠다" 김정은·트럼프 대화 적극 지지하고 돕겠다는 문 대통령
입력 2019.09.16 22:39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곧 북미 간 실무대화가 재개될 것이며, 남북미 정상 간의 변함없는 신뢰와 평화에 대한 의지는 한반도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힘이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정착과 평화경제로 공동 번영의 미래를 당당하게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실제 문 대통령의 말대로 북한과 미국 간의 대화가 재개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다는 보도가 나온 것이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이곳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전까지만 해도 세계에서 전쟁 위험이 가장 높았던 한반도에 놀라운 변화가 일어났다"면서 "3차례의 남북 정상회담과 2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이 있었고, 남북미 정상이 함께 판문점에서 만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KBS1


이어 "남북미 정상 간 변함없는 신뢰와 평화에 대한 의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힘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는 지구상 마지막 냉전체제를 해체하는 세계사적 과제"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북미 대화'를 적극 지지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