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탈코르셋 하는 20대 여성들, 화장+성형 안 하고 자동차 산다"
"탈코르셋 하는 20대 여성들, 화장+성형 안 하고 자동차 산다"
입력 2019.09.16 19:27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여성 권익 신장을 목표로 한 탈코르셋 운동으로 20대 여성들의 소비 패턴이 달라졌다.


대학교 4학년으로 마지막 학기를 보내는 20대 여성 A씨는 몇 해 전 '탈코선언'을 했다. 이후 예쁜 옷보다는 편한 옷을 고르고 길었던 생머리는 짧게 잘랐다.


탈코선언 이전 A씨는 꾸미는 것을 좋아해 학내 네일 아트 동아리 회장을 하며 매달 헤어숍에서 새로운 머리에 도전하는 등 누구보다 열심히 자기를 가꿨다.


그러나 탈코선언으로 더는 '예쁨'이 삶의 기준이 아닌 A씨는 편한 옷들만을 남기고 모든 옷을 버렸고 이를 자랑하듯 SNS에 올려 공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탈코는 탈코르셋의 줄임말로 남의 시선을 의식해 억지로 '예쁘게' 혹은 사회가 정한 '여성의 모습'으로 꾸미는 것을 거부하는 여성주의 운동이다.


지난 2015년부터 메갈리아·미투 운동 등 20대 여성 위주의 여성운동이 활발해지면서 탈코 역시 널리 알려졌다.


20대 여성의 소비문화도 이러한 여성운동의 영향으로 크게 달라졌다.


16일 뉴스 1이 자체 분석한 통계청 빅데이터 센터의 '현대카드 매출 기록'에 따르면 20대 여성은 화장품·헤어샵·성형외과 등 외모를 가꾸는 업종들에 소비를 줄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신 자동차 판매량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대 여성이 소비를 줄인 뚜렷한 품목들은 여성의 영역이라고 여겼던 성형·미용·의류 품목이다. 젊은 여성들의 주 지출 품목이라고 여겨졌던 외모와 관련된 품목들의 지출이 가장 많이 감소한 것이다.


반대로 남성의 영역이라고 여겨졌던 '자동차'는 여성의 소비 품목 중 가장 큰 증가 폭을 나타냈다. 이로 인해 성으로 나누어졌던 소비 패턴은 성 역할에 도전하는 탈코 운동으로 점점 무너져가는 것으로 보인다.


이나영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의 관련 인터뷰에 따르면 이러한 변화는 남성의 보조적 역할을 하는 데 시간을 소비하는 것에 의문을 품고 주도적 역할을 하는 데 투자하려 하는 여성들의 생각이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