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황교안, 오늘(16일) 오후 5시 '청와대' 앞에서 머리 '삭발'한다
황교안, 오늘(16일) 오후 5시 '청와대' 앞에서 머리 '삭발'한다
입력 2019.09.16 12:01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삭발식'을 거행한다.


16일 자유한국당 측은 공지문을 통해 "황 대표가 오늘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을 촉구하는 삭발투쟁을 한다"고 발표했다.


한국당 인사 중에서는 황 대표가 두 번째로 삭발하는 것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박인숙(송파구 갑) 의원이 한국당 인사 중에서는 가장 먼저 했으며, 최초의 삭발은 무소속 이언주(경기 광명시을) 의원이었다.


두 사람 모두 조국 법무부장관의 임명을 반대하는 의미의 삭발이었으며, 황 대표 역시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한다는 뜻을 내보이는 삭발이다.


이와 함께 이미 이학재(인천 서구갑) 의원은 어제(15일)부터 국회 본청 앞에서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단식 농성은 자유한국당이 가장 먼저 실행에 옮겼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삭발을 하겠다는 계획을 직접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