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추석 연휴 첫날인 내일(12일) '천둥번개+소나기' 쏟아진다
추석 연휴 첫날인 내일(12일) '천둥번개+소나기' 쏟아진다
입력 2019.09.11 20:35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추석 연휴의 첫날이자 목요일인 내일(12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일부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2일은 전국이 서해상으로 이동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


이에 따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겠으며 충청도와 남부 지방은 새벽부터 오후 사이에, 서울·경기도는 오전부터 오후 사이에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경상남도와 전라북도 일부 지역에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mm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0도, 강릉 18도, 대구 20도, 광주 22도, 부산 22도, 제주 24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의 경우 서울 26도, 강릉 24도, 대구 25도, 광주 27도, 부산 26도, 제주 26도 등으로 관측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이 잠시 완화되겠으나 더운 날씨에 의한 건강 등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