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영덕 오징어가공업체서 쓰러진 작업자 4명 중 3명 사망
영덕 오징어가공업체서 쓰러진 작업자 4명 중 3명 사망
입력 2019.09.10 16:07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영덕의 한 수산물업체에서 작업자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후 2시 30분경 경북 영덕군 축산면 한 수산물가공업체 지하탱크에서 외국인 작업자 4명이 쓰러진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했다.


탱크에 들어가 작업하던 작업자 1명이 먼저 쓰러졌고 탱크 위에서 지켜보던 3명이 구조하기 위해 차례로 들어갔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태국인 A(42), B(34)씨와 베트남인 C(53)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인사이트뉴스1


나머지 태국인 D(28)씨는 중태에 빠져 안동병원으로 이송돼 곧바로 치료를 받고 있다.


신고한 직원은 "지하탱크에 내려간 근로자들이 시간이 지나도 올라오지 않아 현장에 가보니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사고발생지는 어패류가공부산물을 저장하는 지하 3m 깊이의 탱크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