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선친이 했다던 딸 출생신고,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직접 했다"
"선친이 했다던 딸 출생신고,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직접 했다"
입력 2019.09.10 08:1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은 인사청문회에서 딸의 출생신고를 선친이 했다고 했다.


하지만 지난 9일 딸의 출생신고와 관련해 위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가 이를 뒷받침한다.


자료는 조 장관의 딸 조모(28) 씨 출생신고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직접 한 것이라 이야기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조씨가 2011년 KIST에 인턴십 허가 신청을 하며 낸 기본 증명서 속 그해 7월 서초구청에서 발급받은 증명서에는 신고인이 부(父)로 기재돼 있다.


기본 증명서 신청인 성명에도 '조국'이라고 적혀있는 모습이다.


조 장관이 직접 딸의 기본 증명서 발급 신청을 한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자료를 공개한 곽 의원은 "조 장관 자녀들의 경력 대부분이 허위와 과장이다"라며 "본인과 배우자가 아들딸의 스펙 조작에 적극적으로 관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직하게 노력하는 청년과 평범한 부모에게 조 장관이 법을 지키라 말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조 장관이 청문회에서 거짓 증언한 데 대해서도 조사해야 한다"라는 곽 의원의 주장처럼 이 같은 내용에 관해 검찰이 조사에 착수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