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 후 실시간 검색어에 '문재인 탄핵' 올랐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 후 실시간 검색어에 '문재인 탄핵' 올랐다
입력 2019.09.09 16:33

인사이트네이버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이 강행되자 한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검색어가 올라왔다.


9일 15시 기준 네이버의 급상승 검색어에는 '문재인 탄핵'이라는 검색어가 2위에 자리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조 장관을 비롯해 장관 및 장관급 인사 6명의 임명을 재가했다. 조 장관을 향한 갖은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는데도 무리하게 임명을 밀어붙였다는 지적이 나왔다.


조 장관을 바라보는 여론 역시 첨예하게 갈렸다. 청문보고서의 채택 없이 임명을 강행한 사례가 빈번하게 늘고 있어 문 대통령의 독주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컸다.


인사이트KBS


급상승 검색어를 장식한 '문재인 탄핵' 역시 문 대통령의 지나친 독주를 경계하는 목소리였다. 조 장관의 임명을 다룬 기사에는 문 대통령이 독재를 하고 있다는 비난성 댓글이 수천 개가 달렸다.


반대로 조 장관의 임명에 찬성하는 여론도 존재한다. 같은 시간 급상승 검색어 4위에는 '검찰단체사표환영'이라는 검색어가 자리했다.


검찰이 조 장관을 둘러싼 여러 논란에 개입해 정치를 하고 있다는 의혹을 꼬집은 것이다. 이외에도 '검찰사모펀드쇼' 등 검색어가 올라오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정치권에서도 '탄핵'이라는 단어가 하나둘씩 언급되기 시작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문 대통령은 탄핵당해 감옥에 들어간 박근혜 전 대통령을 다시 한번 생각해봐라"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개천절에 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시위를 열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이제 재야가 힘을 합쳐 국민 탄핵으로 가는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메시지를 내고 직접 조 장관을 임명한 배경을 직접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에 대해 지명을 철회할 만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고, 권력기관 개혁을 주도할 적임자라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