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조국 "개인적으로는 다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고 싶다"
조국 "개인적으로는 다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고 싶다"
입력 2019.09.06 15:33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갖가지 의혹을 해명하며 현재 심정에 대해 밝혔다.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는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4주일간 검증을 받으면서 엄청난 고통을 받았다"라고 호소했다.


이날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의혹을 가지면서도 장관을 하고 싶은가"라고 질의했다. 조 후보자는 "개인이 (장관을) 하고 싶은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자기가 장관을 하고 싶어하는 게 아닌, 본인에게 주어진 사명이라고 생각한다는 뉘앙스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조 후보자는 "개인적으로는 자연인으로 돌아가서 제 식구들을 돌보고 싶다"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수십 개의 의혹에 대해 조국 후보자는 여기에 본인은 관련 없고 최소한 부인과 딸에게 어떠한 도덕적 책임도 없다고 생각하냐"


이 질문에 조 후보자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고 오늘 청문회로도 밝혀질 것이다. 저는 대부분 알지 못하는 일이다. 딸과 관련된 질문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불법적 행위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는 특히 딸에 대한 의혹 제기를 안타까워했다. 


그는 "저에 대한 비난은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딸에 대한 허위 뉴스가 배포된 것은 감내할 수 없는 아픔이었다. 가슴이 아프다"라고 했다.


또한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해서는 "처는 많은 의혹이 있지만 알지 못하는 부분도 있다. 수사 진행 중이니 더 나올 거라 본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