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여·야 대표, 오는 6일 조국 인사청문회 진행하기로 적극 합의했다
여·야 대표, 오는 6일 조국 인사청문회 진행하기로 적극 합의했다
입력 2019.09.04 15:50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들이 국회에서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열기로 합의했다.


4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해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에 극적 합의했다.


여야는 당초 2일간 진행될 것으로 예정됐던 청문회를 6일 하루로 줄이기로 했고, 그동안 첨예하게 대립하던 조 후보자의 가족도 증인으로 부르지 않기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라는 국회가 해야 할 고유의 책무에 대해 그동안 서로 많은 이견이 있었지만, 국회의 책무를 이행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으로 6일 인사청문회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 원내대표 또한 6일 하루 동안 청문회를 하기로 한 이유에 대해 "6일이 마지막 날이고,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이 그래도 국민의 입장에서 바람직하다고 판단을 한다면 그래도 내일 하루는 준비를 해서 청문회를 해야 하지 않겠나"고 설명했다.


여야는 구체적인 증인과 참고인 채택 문제를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 간 협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이후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실시계획과 증인·참고인 채택 건 등을 의결할 전망이다.


한편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에 열린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는 참석했으나 오후 회동에는 불참했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