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재인 대통령 임기 제대로 마치면 나라 완전히 폭망할 것"
"문재인 대통령 임기 제대로 마치면 나라 완전히 폭망할 것"
입력 2019.09.01 17:1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앞으로 3년이 더 지나면 나라는 완전히 망할 것···맞서 싸워야 한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규탄 집회에서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 31일 황 대표는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규탄 집회'에서 "불과 2년 만에 대한민국이 사라져버리고 있다"면서 "3년이 더 지나면 나라는 완전히 망한다"고 규탄했다. 


이날 황 대표는 문 정부를 "한심한 정권", "희한한 정권", "실패한 정권"이라고 칭하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태와 지소미아 파기 등 최근 정부의 행보를 비판했다.


인사이트뉴스1


황 대표는 조 후보자를 언급하며 "수사 대상이 될 것을 뻔히 알면서 그런 사람을 법무부 장관 후보로 내세웠다. 정말 희한한 정부"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에 대해 민정수석으로서 형편없는 사람이라며 조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 "정부와 조 후보자는 말할 때마다 평등과 공정과 정의를 얘기했으나 조 후보자의 아들, 딸들은 모두 특권을 받고 이를 통해 남들이 하지 못한 것들을 다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에 대해서도 정부가 조 후보자의 논란을 덮기 위한 성급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조국을 살리려고 나라 안보까지 무너뜨리려 하고 있다"며 "지소미아의 갑작스러운 파기는 '조국 구하기'라는 의심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인근 가두행진 직후 마무리 발언에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자기가 말한 그대로 안 하고 거꾸로 가는 거꾸로 정부"라며 "우리가 힘을 내야 된다. 죽기를 각오하고 앞장서서 이 정부를 막아내고 극복하고 이겨내고 물리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