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연일 미사일 쏘고 '막말' 하는 김정은에게 "11월, 한국 오시라" 초대한 문재인 대통령
연일 미사일 쏘고 '막말' 하는 김정은에게 "11월, 한국 오시라" 초대한 문재인 대통령
입력 2019.08.30 10:23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또 한 번 손을 내밀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초청장을 보냈다.


30일 문 대통령은 태국 유력 일간지 방콕포스트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을 초청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아세안 10개국 정상이 함께 모인 자리에 김 위원장이 함께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면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매우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그는 북한의 비핵화에 있어 동아시아의 역할을 강조했다. 특히 북한이 가입한 유일한 지역 안보 협의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언급하며 한반도의 평화에 함께해달라고 촉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핵을 버리고 경제발전을 택하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혀왔다"며 "북한이 핵을 버리고 모두와 함께할 수 있도록 아세안이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아세안은 북한과 국제사회 사이의 중요한 소통 창구다. 남북한과 동시에 외교를 이어오는 등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여정에 꾸준히 함께해주신 데 감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남과 북이 협력해 평화경제를 구축하면 북으로는 중국과 러시아, 중앙아시아 국가뿐만 아니라 유럽과도 협력할 수 있다"며 "한반도의 평화는 곧 동아시아의 번영"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문 대통령은 이날 일본 정부의 부당한 역사 왜곡과 수출규제에 함께 맞서 달라고 아세안에 요청하기도 했다. 일본이 대화의 길로 나올 수 있도록 협력 파트너인 아세안이 힘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세안과 한국은 자유무역이 공동 번영의 길임을 스스로 증명해야 한다"며 "강대국 간 무역 갈등과 보호무역주의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다음 달 1일부터 5박 6일간 동남아 3개국 순방길에 오른다. 순방은 11월 말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 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