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병원 실려간 쪼꼬미 '햄찌'는 사실 이렇게 엑스레이 사진 찍는다
병원 실려간 쪼꼬미 '햄찌'는 사실 이렇게 엑스레이 사진 찍는다
입력 2019.08.22 14:34

인사이트Reddit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해바라기 씨 한 알만 줘도 쳇바퀴를 돌며 기뻐하던 작은 햄스터 한 마리.


그런데 아침 일찍 일어나 맛있는 사료를 듬뿍 챙겨줬는데도 햄스터가 누운 자리에서 꼼짝도 하지 않자 주인은 혼비백산했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는 시름시름 앓던 반려 햄스터를 안고 동물 병원으로 뛰어간 한 남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남성은 평소와 달리 식욕 없이 축 처져 있는 햄스터가 걱정돼 동물 병원 문이 열자마자 부리나케 응급실을 찾았다.


인사이트Reddit


구토나 설사 등 눈에 띄는 증상은 없는 상황. 수의사는 햄스터가 배에 가스가 찬 단순 소화 불량 증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수의사의 말을 들은 남성은 안도했지만, 혹여 햄스터에게 다른 병이 있는 것인지 걱정돼 엑스레이 사진 촬영을 부탁했다.


주인의 마음을 이해한 수의사는 즉시 엑스레이 촬영을 준비했는데 잠시 뒤 예상치 못했던 장면이 펼쳐졌다.


병원에서 준 약을 먹고 금세 기운을 차린 햄스터가 재빠르게 도망가려는 것을 막아야 했던 수의사와 간호사가 양팔과 다리를 꼭 붙잡은 것.


인사이트Reddit


결국 햄스터는 사지가 결박(?)된 상태로 엑스레이 촬영에 응했다.


다행히 녀석의 몸은 건강상 별다른 문제가 없는 상태였다. 


주인은 "난생처음 햄스터가 엑스레이 찍는 장면을 목격했다"며 "아픈 곳이 없다고 하니 다행이다. 귀여운 햄스터와 행복한 일상을 보내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햄스터 엑스레이 이렇게 찍는구나", "쪼꼬미 안 아파서 다행이야" 등 다양한 반응으로 호응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