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인턴십, 역대 딱 '한 번만' 운영됐다"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인턴십, 역대 딱 '한 번만' 운영됐다"
입력 2019.08.21 18:4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 모(28) 씨가 외고 당시 참가했던 인턴십 프로그램이 딱 한번만 운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일 단국대 관계자는 "당시 논문 책임교수는 조 씨를 인턴으로 선발한 2008년을 전후로 인턴 프로그램을 운영한 적이 한 번도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조 씨가 참여한 프로그램은 대학에서 공식적으로 운영하는 인턴십 프로그램이 아니며, 교수가 인턴을 개인적으로 요청한 경우는 파악이 어렵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당시 조 씨는 2주간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연구에 참여했고,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제1저자는 보통 실험과 논문을 주도한 사람을 말한다. 


하지만 고등학생이 2주동안 강의를 듣고 참가한 연구로 논문의 제1저자에 이름을 올리는 사례는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단국대는 이 날 연구논문 확인해 미진한 부분이 있었으며, 이번 주 안에 연구 윤리 위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논문 결과에 대해 조 씨가 어떤 과학, 기술적 기여를 한지를 중점적으로 확인될 예정이다.


한편 논문의 책임저자인 해당 교수는 "조 씨는 인턴 기간 동안 강의도 받고 성실히 연구에 참여하였으므로 제1저자로 게재한 부분이 지나치지 않았나 싶지만 부끄럽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또한 조 씨가 참여했던 인턴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외고 측의 소개로 하게 된 것이며, 청탁을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