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고등학생 때 '2주 인턴'하고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이름 올린 조국 후보 딸
고등학생 때 '2주 인턴'하고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이름 올린 조국 후보 딸
입력 2019.08.20 07:23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가 장학금 논란에 이어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드러났다.


20일 동아일보는 조 후보자의 딸 조씨가 고등학생이던 2008년 대한병리학회에 영어 논문을 제출하고 이듬해 이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당시 한영외고 유학반에 재학 중이던 조씨는 충남 천안시의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하며 연구소의 실험에 참여했다.


이후 2008년 12월 제출된 단국대 의대 A교수가 책임저자인 대한병리학회 논문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논문은 A교수와 조씨 등 6명이 저자로 참여했으며 이듬해 3월 정식으로 국내 학회지에 등재됐다. 


전문가들은 "실험 디자인과 결과 해석을 고등학생 신분이던 조씨가 했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당시 영어 논문의 책임저자인 A교수는 동아일보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A교수는 "1저자로 할지 2저자로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2주 동안 열심히 했고, 많은 분야에서 나하고 같이 토론도 하면서 내 강의도 듣고 그랬다"고 매체에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조씨가 1저자를 안 하면 내가 교수니까 1저자로 들어가야 하는 상황에서 열심히 참여한 게 기특해 1저자로 했다"고 해명했다.


특히 해당 교수는 조씨의 외국 대학 진학을 위해 등재가 빠른 국내 학술지에 논문을 발표해 개인적인 손해를 본 것으로도 알려졌다.


다만, 그때는 조 후보자에 대해서 알지 못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 측은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딸이 다닌 고교 차원에서 A 교수와 연락해 만들어진 인턴 프로그램"이라며 "딸의 논문 등재 과정을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