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 읽었다" 구혜선이 추가 폭로한 메시지 내용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 읽었다" 구혜선이 추가 폭로한 메시지 내용
입력 2019.08.18 13:56

인사이트사진 제공 = 마리끌레르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구혜선과 배우 안재현의 이혼 소식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구혜선이 메시지를 추가 공개했다. 


18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안재현에게 보낸 메시지를 추가로 공개했다.


메시지에서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하여 얘기를 전달했다는 것을 들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구혜선은 "회사에서 우리 이혼 문제 처리하는 것은 옳지 않을 것 같다"며 "(대표님이) 나도 원하면 계약 해지해 주시겠다고 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Instagram 'kookoo900'


그러면서 "나가면 바로 이혼 소문날 거니까 나도 당신 원하는 대로 바로 이혼하려고 한다"라며 "내가 회사도 나가고 이혼을 하게 되면 일이 없게 되니 용인집 잔금 입금해줘"라고 말했다.


구혜선은 "변호사님들과 이 약속들 적어서 이혼 조정하자. 사유는 이전과 같아. 당신의 변심. 신뢰 훼손. 그리고 '나는 그 사실을 받아들이겠다'라고 사실대로 말하기. 잔금 입금해주기"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구혜선은 이 같은 메시지 캡쳐본을 공개하며 "오늘 공식 보도자료가 오고 갈 것을 예상해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aagbanjh'


그리고 그는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구혜선은 이날 SNS를 통해 남편 안재현이 이혼을 원한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이에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며 구혜선이 올린 SNS에 대해 "지금까지 진행된 과정이 모두 생략된 채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부분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kookoo900'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