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7년 만에 부활한 추억의 '대학가요제', 오는 10월 5일 일산서 열린다
7년 만에 부활한 추억의 '대학가요제', 오는 10월 5일 일산서 열린다
입력 2019.08.17 08:27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88'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실력파 청춘 가수의 등용문으로 불리던 MBC '대학가요제'가 7년 만에 부활한다. 


지난 16일 MBC플러스와 CBSi는 오는 10월 5일 고양시 일산 호수공원의 노래하는 분수대 야외 특설무대에서 '2019 대학가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977년 첫발을 뗀 대학가요제는 원년 우승밴드인 '나 어떡해'의 샌드페블즈를 시작으로 심수봉, 배철수, 노사연, 유열, 원미연, 신해철의 무한궤도, 김경호, 김동률, 배기성, 이한철, 조갑경, 전유나 등 무수한 스타를 배출해냈다.


그러나 연예 기획사의 연습생 교육 시스템이 고도화되고 다양한 오디션 프로그램이 연이어 등장하면서 지난 2012년 중단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MBC PLUS 


이후 많은 이들이 대학가요제의 부활을 기다려온 가운데, 드디어 7년 만에 다시 열리게 된 것. 


이번 대학가요제 MC는 그룹 2AM 출신 이창민과 원더걸스 출신 핫펠트 예은이 맡는다.


대상 3천만원 등 총상금은 7천만원이며, 참가 신청은 다음 달 15일까지다. 


국내 대학교 재학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장르 구분 없이 미발표 순수 창작곡을 출품해야 한다. 


다음 달 21일 현장 예선을 거치며 10월 4일에는 전야제가 열릴 예정이다. 


인사이트과거 대학가요제에 나왔던 가수 김경호 / MBC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