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항문 성폭행' 의혹받는 호날두 DNA, 피해 여성 항문에서 나온 DNA와 일치"
"'항문 성폭행' 의혹받는 호날두 DNA, 피해 여성 항문에서 나온 DNA와 일치"
입력 2019.08.16 17:54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그 누가 뭐래도 근 10년간 세계 축구계에서 확고부동한 '넘버 투'였던 호날두가 사면초가에 놓였다.


지난해 미국 모델 캐서린 마요르가는 "호날두에게 항문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한 법적 분쟁이 촉발된 가운데, 마요르가가 증거로 내미는 '응급키트' 속 남성의 DNA와 호날두의 DNA가 일치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16일(현지 시간)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은 "올해 1월 미국 경찰이 수집해간 호날두의 DNA가 2009년 사건 당시 수집된 응급키트 속 남성의 DNA와 일치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Daily Mail


즉 두 사람 간의 '항문 성교'는 있었던 게 확실한 것이 되는 것이다. 줄곧 마요르가는 "호날두가 항문 성교를 시도했고, 그가 날 덮쳤다"고 주장해왔다.


이제 쟁점은 두 사람 간의 항문 성교가 합의된 것이었느냐, 강제에 의한 것이었느냐가 쟁점이 된다.


독일 매체 슈피겔은 "호날두 변호인단이 구성한 1차 질문지에 대한 답변으로 호날두는 '상대가 안 돼 멈춰를 수차례 얘기했지만 나는 성관계에 암묵적 동의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는 말을 했었다"고 보도했었다.


인사이트MATRIX


The Sun


반면 호날두는 "모든 게 가짜 뉴스"라면서 "강간은 내 신념을 배반하는 끔찍한 범죄다"라고 말해왔다.


이어 그는 "사람들은 내 이름을 사용하기 좋아한다"며 "강압이 아닌 합의에 의한 것이었다"는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호날두가 마요르가와 항문 성교를 했다는 사실이 DNA 조사 결과 드러난 가운데, 호날두가 '강간 유죄' 판결을 받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슈피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