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일주일' 뒤 무더운 여름 끝나고 야외 데이트하기 딱 좋은 '가을' 시작된다
'일주일' 뒤 무더운 여름 끝나고 야외 데이트하기 딱 좋은 '가을' 시작된다
입력 2019.08.16 11:14

인사이트Instagram 'o.kkang2'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고 뜨거운 열기에 숨이 턱턱 막혔던 올해 여름.


이 여름의 끝이 단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다.


오는 8월 23일은 더위가 가시고 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는 의미의 '처서(處暑)'다.


처서가 지나면 더위가 그친다는 선조들의 깊은 뜻이 담겨 있기에 일주일 뒤면 지긋지긋한 폭염이 물러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실제로 처서 즈음이 되면 대부분의 지역에서 열대야 현상이 사라지고 체감온도도 내려가게 된다.


기상청이 공개한 '최근 30년간 처서일 서울 기상 정보'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처서 당일 평균 기온이 23~28도로 떨어졌다.


처서 전 평균 기온 30~35도 사이인 것과 비교해보면 비교적 선선해진 셈이다.


또한 지난 3년간은 시원한 비가 내리며 시원한 가을의 시작을 알리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kkang2'


춥지도 덥지도 않은 적절한 온도로 야외 데이트하기 딱 좋은 가을이 머지않았다.


높고 푸른 하늘 아래에서 사랑하는 사람과 가을 정취를 느낄 날을 기다리며 올해 여름을 마무리 짓기 바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