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맥심 사냥에 이어 새로운 간식거리로 떠오르는 시원달달 '립톤 사냥'
맥심 사냥에 이어 새로운 간식거리로 떠오르는 시원달달 '립톤 사냥'
입력 2019.08.14 13:57


인사이트Instagram 'haeng_a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더운 여름이면 더욱 생각나는 시원한 립톤 아이스티 한잔.


시원한 얼음물에 타 먹는 것도 좋지만 조금 다른 방법으로 립톤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있어 누리꾼들 사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일명 '립톤사냥'으로 불리는 이 아이스크림은 맥심 커피에 이어 립톤으로 만들어진 아이스크림이다. 기존 맥심커피를 얼린 '맥심 사냥'의 인기를 뒤잇고 있다. 


더운 여름 땀 흘리며 먹는 달콤한 복숭아와 레몬 향의 '립톤사냥' 역시 유행 조짐을 보인다.


인사이트Instagram 'jejukks'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다. 


액상 아이스티를 절취선에 맞게 자른 후, 넘치지 않을 정도의 물을 넣고 종이컵 등에 세워 얼리면 맛있는 얼음 제형의 아이스티가 완성된다.


쉽고 빠르게 제조할 수 있어 여러 개 만들어 냉동실에 얼려둔 뒤 식사 후 디저트나 출출할 때 하나씩 꺼내 먹기에 안성맞춤이다.


평소 물에만 타 먹던 방법이 조금 지겨워졌다면 오늘은 '립톤사냥'을 만들어 먹어보도록 하자. 


달콤 시원한 맛에 여름의 더위를 잠시나마 잊을 수 있을 것이다.


인사이트Instagram 'boksyung12'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