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야간 당직 근무 중 모텔로 달려가 '성매매'하다 딱 걸린 경찰
야간 당직 근무 중 모텔로 달려가 '성매매'하다 딱 걸린 경찰
입력 2019.08.14 18:58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현직 경찰관이 야간 당직 중 근무지를 무단으로 이탈해 성매매를 하다가 적발됐다.


지난 12일 경남 진주경찰서는 "한 모텔에서 성매매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해당 모텔 객실에 있던 남성과 외국인 여성을 붙잡았다"고 밝혔다.


현장을 덮친 경찰은 해당 모텔 객실에 있던 남성과 외국인 여성을 붙잡아 인적사항을 먼저 확인했다.


경찰은 신원조회를 통해 해당 남성이 경남지방경찰청 소속 A경사인 것을 확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그는 당일 당직 근무자였지만 근무지를 무단이탈해 외국인 성매매 여성과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A경사는 외국인 여성과 연인사이라고 주장하며 성매매 혐의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해당 외국인 여성이 관광비자로 들어온 뒤, 수차례 성매매를 한 정황을 확보했다.


경찰은 A경사에게 출석 요구를 했지만 A경사는 2주 간 병가를 낸 후 이를 거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음 주쯤 A경사가 2차 출석 요구에도 불응하면 강제 수사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