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통신3사, 차세대 메시지 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 연동서비스 제공
통신3사, 차세대 메시지 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 연동서비스 제공
입력 2019.08.13 19:07

인사이트

사진제공 = KT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KT와 SK텔레콤, LG유플러스 통신 3사가 그룹채팅과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차세대 메시징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의 3사 연동 서비스를 13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채팅플러스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채택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로 문자메시지 앱에서 그룹대화, 읽음확인, 대용량 파일전송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문자메시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이번에 업그레이드된 채팅플러스는 통신3사가 연동함으로써 채팅플러스가 탑재된 단말기에서는 통신사에 관계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KT


통신3사가 13일부터 제공하는 채팅플러스 서비스는 SMS, MMS 기능이 모두 가능하다. 


또한 한글 최대 2,700자, 영문 4,000자까지 전송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대 100명의 그룹대화, 최대 100MB 크기의 대용량 파일도 전송할 수 있다.


채팅플러스가 탑재된 단말기를 이용하는 고객은 본인의 프로필 사진 옆에 별도의 파란색 말풍선이 표시돼 서비스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채팅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는 고객을 보여주는 필터링 기능도 있어 쉽게 이용자를 구분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KT


채팅플러스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 단말 사용자는 기존 문자메시지 기능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으며, 채팅플러스로 보낸 메시지도 문자메시지로 확인 가능하다.


갤럭시노트10에서는 채팅플러스를 통해 연말까지 유튜브 링크에 대한 데이터 비과금 시청이 가능할 예정이다.


통신 3사는 오는 12월 31일까지 서비스를 무제한으로 무료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한 송금하기, 선물하기 기능도 탑재돼 있어 채팅플러스 서비스로 다양한 추가 기능 이용과 고객 경험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KT


KT 관계자는 "KT는 이번 통신 3사 서비스 연동을 기점으로, 챗봇 고도화 및 송금하기와 선물하기 등 한층 더 진화된 메시지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채팅플러스의 통신3사 연동을 계기로 모든 고객이 통신사 경계를 넘어 더 나은 메시징 서비스를 경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룹 박종욱 전무는 "앞으로 지속적으로 사용성을 개선해나갈 예정"이라며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