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정희, 일본 기업이 주는 거액의 '대선자금' 받고 굴욕적인 '한일협정' 체결했다"
"박정희, 일본 기업이 주는 거액의 '대선자금' 받고 굴욕적인 '한일협정' 체결했다"
입력 2019.08.13 13:38

인사이트국정홍보처 대한민국 정부 기록 사진집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일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한일청구권협정 당시 일본 기업들이 박정희 정권에 거액의 정치자금을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그 금액은 당시 6,600만 달러에 달하며 현재 가치로는 30조 원 이상으로 알려졌다.


13일 민족문제연구소가 지난 2004년 공개한 적 있는 '한일관계의 미래'라는 제목의 1966년 3월 18일 자 미 중앙정보국(CIA) 특별보고서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1961~1965년 사이 일본 기업 6곳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몸담았던 민주공화당에 총예산의 3분의 2를 제공했다. 이는 약 6,600만 달러다.


인사이트김종필 / 국정홍보처 대한민국 정부 기록 사진집


보고서에는 "(돈은) 한일협상을 증진시키기 위해 김종필에게 지불되고 또한 여러 일본 기업들에게 한국 내에서의 독점권을 부여하는 대가로 지불된 것이다"는 내용도 함께 적혀 있다.


1965년 한일협정 당시 일본이 독립축하금 명목으로 청구권 자금 3억 달러를 지급했는데, 이 중 20% 이상이 박정희 정권의 정치자금으로 쓰인 셈이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이를 두고 "박정희 정권은 국교 수립 이전 적대적 관계에 놓여있던 일본의 기업자금을 토대로 수립되었으며 매판 자금 수수에 대한 보상으로 굴욕적인 한일협정을 체결했다"고 분석하고 있다고 노컷뉴스를 통해 밝혔다.


인사이트국정홍보처 대한민국 정부 기록 사진집


일제의 식민 지배 피해에 대한 배상 문제를 말끔히 처리하지 않은 채 국교를 맺어 지금까지 비판받고 있는 박정희 정권의 한일 협정.


여기에 당시 박정희 정권이 일본으로부터 거액의 대선자금을 받았다는 사실이 더해지면서 한일협정의 한계에 대한 문제 지적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