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광복절날 일본에 '초대형 물폭탄' 투하하러 '시속 115km'로 접근 중인 태풍 크로사
광복절날 일본에 '초대형 물폭탄' 투하하러 '시속 115km'로 접근 중인 태풍 크로사
입력 2019.08.13 11:13

인사이트태풍 '위파' 당시 일본 모습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초대형 태풍 '크로사(KROSA)'가 일본으로 향하고 있다.


특히 크로사는 올해 일본 열도를 지난 태풍 중 가장 큰 규모로 예상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13일 기상청 방재기상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제10호 태풍 크로사는 이날 오전 3시 기준으로 일본 가고시마현의 남동쪽 약 780km 부근까지 접근했다.


또한 현재 북서진 중인 크로사는 중심기압 97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시속 115km(초속 32m)인 중형 태풍으로 오는 14일 오전까지 강도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어스널스쿨


14일 오전 9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300km 해상까지 접근한 후, 광복절인 오는 15일 오전 3시 일본 가고시마현 북동쪽 약 120km 부근을 강타한 뒤 동해로 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오는 16일 오전 3시에는 독도의 동북동쪽 약 19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해 오전 9시쯤 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 시속 97km,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점차 세력이 약해질 전망이다.


아직 크로사가 열도에 접근 중인 가운데 현재 일본에서는 벌써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13일 NHK 등의 외신에 따르면 크로사의 영향으로 서일본과 동일본 해안가 지역에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인사이트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예상 이동 경로 / 기상청


12일 오전 치바현 다테야마시 해안에서는 해수욕을 하고 있던 남성 5명이 바다에 휩쓸려 이 중 2명이 실종됐고, 이날 아이치현에서는 가족과 함께 바다에 놀러 간 9세, 6세 형제가 바다에 빠져 9세 형이 사망했다.


또 같은 날 오후 시즈오카현 이토시에서 낚시를 하고 있던 50대 여성도 파도에 휩쓸려 2시간여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으며, 이바라키현 가시마시 해안에서는 베트남에서 온 20대 초반 남녀가 바다에서 실종됐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최신 태풍 정보를 꼭 확인하고 토사 피해나 침수, 하천 범람 등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