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SKT, T월드 매장에 '어르신 스마트폰 강사' 떴다
SKT, T월드 매장에 '어르신 스마트폰 강사' 떴다
입력 2019.08.12 18:43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SK텔레콤은 지난해 말부터 운영 중인 어르신 대상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에서 우수 수강자를 선발해 교육을 거쳐 스마트폰 강사(보조강사)로 활동하는 '다시, 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선발된 '시니어 강사' 7명의 평균 나이는 69.7세로, 이들이 근무하는 매장은 서울 영등포구를 비롯해 부산 양산시∙대구 북구∙광주 북구∙천안시∙전주시 등에 있는 총 6개이다.


'시니어 강사'에 대해 어르신들의 반응은 호의적이다. 수강자들과 같은 눈높이를 갖고 있어 설명이 쉽고, 강의를 듣는 어르신들도 궁금한 점을 부담 없이 물어볼 수 있어 교육 효과가 크다는 평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수강생들은 "매장 직원 선생님이 알려주는 속도나 말은 따라가기 어려울 때가 있는데, 시니어 강사는 우리가 따라하기 쉽게 천천히 설명해주니 좋다"라며 눈높이 교육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시니어 강사들은 소정의 강사 활동비를 지급받아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 수강생은 60대 이상 어르신이 76%를 차지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많이 사용하는 SNS∙금융∙생활편의 등 어플리케이션 사용법을 배우고자 하는 외국인 수강생도 있다.


'스마트폰 교실'에서는 스마트폰의 배경화면이나 벨소리 설정, 사진찍기 등 기초 기능부터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네이버 밴드 등 SNS나 유튜브 활용법 등을 강의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또 어르신들이 매번 은행에 가지 않고도 계좌 잔액 확인∙이체 등을 할 수 있는 금융 애플리케이션(App.)과 보이스피싱 예방법, 고속버스∙기차 예매와 같은 교통편의 앱 활용법 등도 알려드리는 등 5G 시대에 정보 격차 해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스마트폰 교실을 수강한 어르신들에게는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는 인지강화훈련을 쉽고 편하게 도와드리는 챗봇 '뇌건강 지킴이 새미' 서비스 이용권을 무료로 제공 중이다.


'알기 쉬운 스마트폰 교실'은 어르신 등 스마트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SK텔레콤 매장의 T매니저들이 무료로 스마트폰 활용 방법을 교육하는 사회적 가치 제고 프로그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