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일·공부' 잘하는 남자·여자가 '성관계' 더 자주 한다
'일·공부' 잘하는 남자·여자가 '성관계' 더 자주 한다
입력 2019.08.12 17:47

인사이트SBS '풍문으로 들었소'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사랑'을 하는 사람은 자신의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미국 오리건주립대 연구팀의 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159명을 2주동안 조사하며 성관계와 생산성의 연관관계를 연구했다.


그 결과, 성관계를 자주 가진 사람일수록 생산성이 높아지고 작업 능률이 올랐다. 뿐만 아니라 '승진'할 확률 역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SBS 질투의 화신'


전날 밤 성관계를 맺은 남녀가 홀로 숙면을 취한 이들에 비해 높은 생산성과 업무 집중도를 보였다.


특히 하루에 적어도 1회의 오르가슴을 느끼는 사람들이 일을 더 즐겼다. 또한 승진 확률도 높고 일 자체도 훨씬 더 열심히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관계를 하면 뇌에서는 도파민 분비를 촉진하고 옥시토신을 분비한다.


연구자 리빗 부교수는 "성관계는 자연스레 기분을 좋게 한다. 그 효과는 이튿날까지 지속된다"고 설명했다.


건강한 성관계가 일과 공부의 능률을 올려준다는 것이 연구 결과로 증명되자 많은 이들은 "어서 커플이 되어야 겠다", "내가 능률이 안오르는 이유네", "솔로인 것도 분한데 능률까지 떨어진다고?" 등의 반응을 보이고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질투의 화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