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내일(13일) 새벽, 여름 밤하늘 수놓을 '페르세우스 유성우' 쏟아진다
내일(13일) 새벽, 여름 밤하늘 수놓을 '페르세우스 유성우' 쏟아진다
입력 2019.08.12 17:45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윤은준 사진작가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내일(13일) 새벽,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가 쏟아지며 여름철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을 전망이다.


12일 한국천문연구원(KASI)에 따르면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사이에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지구공전궤도면에 남기고 간 파편 위로 지구가 지나가면서 무수히 많은 별똥별이 떨어지는 현상이다.


이 명칭은 별똥별이 나타나는 중심점인 복사점이 페르세우스자리에 있기 때문에 붙여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천문연구원이 발표한 '8월 천문현상'에 따르면 이번 페르세우스 유성우 극대기(ZHR)는 13일 오전 11시경, 유성우 수는 시간당 110개다.


다만, 이 시간은 해가 뜬 뒤여서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 적기는 12일 밤부터 13일 새벽 해뜨기 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날은 아쉽게도 달빛이 환하고 날씨가 흐린 편이라 일부 지역에서는 관측에 어려움이 있을 수도 있다.


하지만 관측 가능한 유성수가 적지 않은 만큼, 맑고 탁 트인 곳에서 바라본다면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마법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윤은준 사진작가


이와 관련해 천안홍대용과학관은 오늘(12일) 오후 9시부터 '페르세우스 유성우 공개관측행사'를 운영한다.


이 행사는 야외 달빛마당과 주차장에서 별똥별을 관측하는 공개관측으로, 유성의 기원과 관측방법에 대한 실내강연, 혜성에 관한 내용이 담긴 돔 영상 관람 등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오늘 밤에는 사랑하는 이와 함께 아름다운 별똥별의 행진을 바라보며 여름 낭만을 즐겨보는 것이 어떨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