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광복 74주년' 됐는데 집도 없이 가난하게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들
'광복 74주년' 됐는데 집도 없이 가난하게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들
입력 2019.08.12 10:55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지만 후손들은 그들이 일궈낸 땅에서 가난하게 살고 있어 분노를 자아낸다.


12일 YTN은 광복절을 앞두고 독립유공자 후손의 삶을 조명했다.


해방 이후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했던 독립유공자 후손들은 이후 극심한 빈곤에 시달렸다.


광복 50주년인 1995년부터 정부에서는 후손들을 찾아 나섰지만 가난의 대물림을 끊기에는 너무 오랜 시간이 지난 뒤였다.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 명패가 걸린 한 시골마을의 정화영(89) 씨 집은 곧 무너진다 해도 이상할 것 없이 허름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정씨는 故 정성모 독립유공자의 후손이다. 정성모 애국지사는 1919년 만세 운동에 나섰다가 고초를 겪었다.


이후 가정 형편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무너져내렸지만 정씨는 국가로부터 제대로 된 혜택을 받지 못했다.


그는 "내가 3·1 운동, 독립운동이라고 하면 욕 밖에 안 나온다"며 "신청하면 안 된다. 또 신청하라 해서 가면 안 된다(고 한다)"며 울분을 토했다.


가난과 싸우는 독립유공자 후손을 돕는 곳은 국가 아닌 비영리단체다. 몸 누울 곳도 없는 후손들을 위해 집을 마련해주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HUMANEJH'


1962년부터 시작된 독립유공자 및 후손 지원. 하지만 아직까지 국가가 인정한 독립유공자는 770명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국가의 도움을 받지 못한 채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또한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으면 등급별로 매달 45~290만원을 받지만, 이마저도 가족 중 1명만 수령 가능한 실정이다.


넓은 대리석 집에서 호의호식하고 사는 친일파 후손들과, 쓸쓸한 명패만 남아 무너져가는 집에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들.


벌써 광복 74년이 지났다. 무언가 잘못되었다는 것이 느껴진다면 지금부터라도 바로잡아야하지 않을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