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북한 김정은 "트럼프라면 모를까 한미훈련한 문재인하고는 대화 안 한다"
북한 김정은 "트럼프라면 모를까 한미훈련한 문재인하고는 대화 안 한다"
입력 2019.08.11 16:04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북한이 한미훈련을 중단하거나 이에 대해 해명하기 전에는 남북 사이 접촉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11일 한미 연합지휘소훈련 첫날인 이날 북한 측은 외무성 국장 명의 담화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외무성 권정근 미국 담당 국장은 "이따위 군사연습을 아예 걷어치우든지 군사연습을 한 데 대해 하다못해 그럴싸한 변명이나 해명이라도 성의껏 하기 전에는 북남 사이의 접촉 자체가 어렵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어 "남조선당국이 군사연습의 이름이나 바꾼다고 이번 고비를 무난히 넘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대단히 잘못 짚었다"고도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최근 잇따른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권 국장은 "미국 대통령까지 우리의 상용무기개발시험을 어느 나라나 다 하는 아주 작은 미사일 시험이라고 하면서 사실상 주권국가로서의 우리의 자위권을 인정했는데, 도대체 남조선당국이 뭐길래 우리의 자위적 무력 건설 사업에 대해 군사적 긴장격화니, 중단 촉구니 뭐니 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는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대화로 향한 좋은 기류가 생겨 우리가 대화에 나간다고 해도 철저히 이러한 대화는 조미(북미)사이에 열리는 것이지 북남대화는 아니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해 큰 문제 삼지 않은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에도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공개하며 "그것은 작은 것들"이라고 말한 바 있다.


끝으로 권 국장은 담화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이름을 언급하며 "체면이라도 좀 세워보려고 허튼 망발을 늘어놓는다면 기름으로 붙는 불을 끄려는 어리석은 행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