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외교부 "필요하다면 일본 '여행경보' 발령 검토할 수 있다"
외교부 "필요하다면 일본 '여행경보' 발령 검토할 수 있다"
입력 2019.08.06 22:37

인사이트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룸 = 외교부가 일본 여행과 관련해 '여행경보' 관련 조치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6일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앞으로도 우리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필요한 경우에는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 상 안전공지 게재, 추가적 안전문자 발송, 여행경보 발령 등 조치를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는 방사성 물질 검출 등으로 국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일본 지역으로의 여행 규제 조치 필요성을 정부 측에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외교부는 전날부터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민에게 '일본 내 혐한 집회·시위 장소에 방문을 자제하고 신변 안전에 유의하라'는 내용의 안전문자 발송 서비스도 시작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김 대변인은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에 출품된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강제 중단된 것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피해자들의 상처 치유와 명예회복에 반(反)하는 행위로 매우 유감스러울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해서는 그 누가 됐건 일본 측에서 국제 보편 기준에 따라서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역사를 직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 부대신이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하며 "무례하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한일 관계를 관리해나가야 하는 고위 외교 당국자의 발언으로서는 무책임하기까지 한 발언"이라며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저희가 일본 측을 초치해서 얘기했듯이 이 자리에서도 깊은 유감을 표하고자 하며 강력히 항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일본하고 합리적인 해법을 함께 논의해 나가기를 기대하면서 그러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