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재인 대통령 "남북 경제 협력하면 일본 금방 따라 잡을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 "남북 경제 협력하면 일본 금방 따라 잡을 수 있어"
입력 2019.08.05 16:2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무역갈등'으로 인한 위기를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5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의 무역 보복을 받아내며 우리는 평화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주된 메시지는 남북 간 경제 협력을 통한 '성장'이었다. 한반도에 평화가 뿌리내리기만 한다면 일본을 앞지르는 대국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 규제에 '남북 VS 일본' 구도를 형성해 맞대응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인사이트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은 이날 "일본은 우리보다 경제의 규모와 내수 시장이 우위에 있다"며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온다면 단숨에 일본을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화는 종종 굴곡이 있다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게 아니다"라며 "긴 세월의 대립과 불신이 있었던 만큼 끈질긴 의지를 갖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가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에 비핵화와 함께하는 평화가 찾아온다면, 그 토대 위에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을 뛰어넘겠다는 '극일'의 의지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은 결코 우리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 오히려 경제 강국으로 가기 위한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네이버


더불어 일본 정부를 향해서는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경제 보복이 자유무역 질서를 훼손할뿐더러 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우리 증시는 양국 간 갈등에 미·중 무역전쟁이 불을 붙이며 한 차례 패닉을 겪었다. 코스닥이 오후 2시 10분쯤 6% 넘게 급락해 사이드카가 발동되기도 했다.


코스피 역시 2% 넘게 하락하면서 1950선 아래로 주저앉았다.


이에 대해 금융위원회 측은 "미·중 무역전쟁이라는 부정 요소가 더해지면서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졌다"면서도 "당장 우리 금융시장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평가는 변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