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불매운동' 이후 일본 여행 취소율 최대 80% 넘었다
'불매운동' 이후 일본 여행 취소율 최대 80% 넘었다
입력 2019.07.18 12:16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에 보복성 수출 규제를 발표한 후 한국 내부에서 반일 감정이 고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여행' 지양이 일본 경제에 직격탄을 줄 수 있다는 이야기가 퍼지며, 일본 여행 취소 바람이 불기도 했다.


이는 실질적인 일본 여행 취소로 나타났는데, 여행 업계에 따르면 패키지 상품의 경우 최대 80%까지 상품 취소율이 증가했다.


지난 16일 뉴스토마토는 국내 주요 여행사 6곳의 일본 여행 예약·취소 현황에 대해 보도했다.


인사이트대마도 미우타 해변 / 사진=인사이트


보도에 따르면 한 여행사는 이달 1일부터 9일 기준 예약 취소율이 80%에 달했다.


주요 여행사들 역시 76%, 69%, 49% 등의 여행 취소율을 보이며 일본 제품 및 여행 불매 운동이 실질적인 효과를 미쳤음을 보여줬다.


패키지로 일본에 가족 여행을 떠나려 계획했던 A씨는 얼마 전 이를 취소했다. 그는 인사이트와의 인터뷰에서 "시기가 시기인 만큼 가는 것이 꺼려졌다. 수수료는 감당할만했기에 취소하는 편이 시국에 맞는 행동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실제 일본 중소도시 여행객 중 약 30%가량이 한국인이라고 알려진 만큼, 여행 불매 운동은 일본 소상공인 경제에 타격을 입힐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은 여행 취소자들에 대해 "금전적 손해를 감수한 거잖아, 멋있다", "단결력 대단하다", "일본 우는소리 여기까지 들린다"며 긍정적 반응을 내비치고 있다.


한편 여행업계는 일본 여행을 대신할 근거리 여행 패키지를 선보이며 고객 잡기에 힘쓰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Pixabay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